글로벌 게임업계 거물 에릭 시어마이어가 선택한 ‘오아시스 시티’

//글로벌 게임업계 거물 에릭 시어마이어가 선택한 ‘오아시스 시티’

㈜모인

옥재윤 대표(왼쪽)와 에릭 슈어마이어

㈜모인(대표 옥재윤)의 가상현실(VR) 플랫폼 ‘오아시스 시티(Oasis City)’가 하나둘 그 베일을 벗고 있다. 모인은 독보적인 VR기술력과 블록체인 결제 신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와의 융합과 올바른 수익 분배를 통한 건전한 시장질서 확립을 이끌고 있다.

모인은 광섬유(FBG) 센서 특허기술을 통한 무선통신 기반 실시간 모션 캡처 기술과 레이저 스캔 방식 위치 포지션 트래킹 기술을 통해 오차범위 1cm 수준의 위치정보를 파악하고 GPS, 초음파 삼각 측위에 따른 위치 보정 기술을 통해 제약 없는 가상현실 공간을 확보했다. 또 VR 기술을 통한 가상의 도시를 건설하고 교육, 쇼핑, 레저, 오락,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의 허브를 구축하며 ‘오아시스 시티 코인(OSC)’을 기축통화로 참여자의 콘텐츠 등록 및 생성, 수익 분배 및 소유권 보장, 투명한 운영 수익 지불을 지원하는 건강한 도시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첫발을 뗐다.

특히 글로벌 모바일 게임업계의 공룡 기업 징가(Zynga)의 창업자이자 게임산업의 투자 귀재로 알려진 에릭 시어마이어가 모인의 가상현실 기반 도시 오아시스 시티의 고문이자 개인투자자로 전격 합류한다고 밝혀 화제다. 에릭 시어마이어는 글로벌 게임업계의 유명 인물로 8개 이상의 회사를 설립하여 모두 성공적인 IPO 등을 통해 회사를 매각한 바 있다. 특히 징가를 설립한 후 18억660만 달러(약 2조1319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내 성공적인 글로벌 게임 회사로 발전시켰고 팜빌(Farm Ville), 마피아워즈(Mafia Wars), 카페월드(Cafe World) 등 다양한 게임을 론칭해 현재 매달 3억 명 이상의 유저를 확보하고 100억 달러(약 11조4250억 원)의 평가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미터법으로 움직이는 게임 접근법의 창시자로 여겨지는 에릭 시어마이어는 징가의 Head of Product(제품 담당 임원), 마이스페이스(Myspace)의 CTO(최고기술 담당 임원), 카니보어(Carnivore)의 CSO(최고전략 담당 임원), 루미너리게임스(Luminary Games)의 CEO 등을 역임했다. 또 마이스페이스의 모회사인 인터믹스미디어(Intermix Media)를 설립하고 폭스(Fox)사에 5억8000만 달러(약 6626억 원)에 매각하기도 했다. 이는 ‘미래를 읽는 눈’이라는 에릭 시어마이어의 레이더에 포착된 모인의 오아시스 시티 프로젝트가 만들어갈 생태계가 더욱더 기대되는 이유다.

가상현실과 현실이 맞닿아 있는 ‘오아시스 시티’

가상현실 플랫폼 ‘오아시스 시티’

모인의 오아시스 시티는 완벽한 가상도시를 구축한다는 원대한 포부를 가지고 야심 차게 시작된 프로젝트이다.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에서 보여준 가상도시 ‘오아시스 시티’와 흡사한 점이 많아 아예 프로젝트명을 ‘오아시스 시티’로 정했다는 모인의 옥재윤 대표는 “완벽한 가상현실 도시를 구축하기 위한 힌트들이 이미 영화안에서 다루어졌다”고 말했다. 또한 “현실의 움직임과 가상현실의 움직임을 일체화시켜 주는 모션 트래킹 기술이 바탕이 되어야 함은 기본이며 실시간으로 오차 없이 움직임을 추적할 수 있어야 현실과 가상현실이 비로소 하나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모인의 광섬유(FBG) 센서 특허기술

모인은 올해 9월 광섬유 기반의 모션 트래킹 기술을 발표하며 기존의 기술들보다 월등히 정밀한 움직임의 모션을 추적하는 원천 기술을 확보했다. 이는 옥 대표가 오아시스 시티 개발에 있어 자신감을 가지고 얘기할 수 있는 이유 중 하나이다. 게다가 2019년부터는 5G통신망의 상용화와 더불어 무선방식의 HMD 제품들이 출시를 앞두고 있어 모인과 옥 대표에게 날개를 달아줄 것으로 전망된다.

2018-11-27T14:58:02+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