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영종도시개발, 영종도 최초 민간 제안 자연휴양림 지정고시

글로벌영종도시개발㈜은 인천 영종도 최초 민간 제안 자연휴양림과 관련된 기자간담회 및 업무협약식을 개최하고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지난 23일 열린 이번 행사는 산림문화 휴양에 관한 법률 제13조 제4항의 규정에 따라 지난달 11일에 지정고시를 받은 인천 영종도 최초 민간 제안 자연휴양림(산림청고시 제2018-93호)을 인천 시민에 다시 한번 알리는 한편, 이 사업에 투자 의향을 밝힌 미국 투자자의 투자 의향서 전달로 사업이 본격화 됨을 알리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날 업무협약식은 ㈜드라마힐스 정훈광 대표를 비롯해 ㈜비지비의 백성룡 총괄대표, (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 지상학 회장, ㈜화엄토건 성낙준 회장, ㈜모인 옥철식 대표, ㈜글로벌케이미디어 정홍원 대표, ㈜자미원필름 이지호 총괄이사 등 각 제휴사의 임직원 및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본식에서는 이번 사업의 주최인 글로벌영종도시개발㈜의 박종규 회장과 업무 제휴사들이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후 이어진 기자단의 질의 응답 시간에 글로벌영종도시개발㈜의 박종규 회장은 “영종도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자라며 느꼈던 고향에 대한 감사한 마음과 같은 곳에 사는 이웃들에게 이곳에서 사는게 얼마나 좋은지를 공유하고 싶은 마음에서 이 사업을 시작하게 되었다”며 사업의 계기를 밝혔다.

이어서 박 회장은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자연과 공기도 한류라고 할 수 있겠지만, 여기에 세계인들이 주목하고 있는 한류 문화 콘텐츠까지 더해진다면 그야말로 글로벌한 한류자연휴양림이 조성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한류자연휴양림 조성사업은 인천광역시 중구 운북동 산 215-1번지 일원에 249,666 ㎡ 규모로 글로벌영종도시개발㈜의 총사업비 150억 원으로 조성사업이 진행되고 한류 문화 테마를 기초로 한 스타의 정원과 전통 한국 공연을 할 수 있는 한류 연회장과 전통 저자거리, 서바이벌 게임과 스파 및 물놀이를 할 수 있는 놀이시설, 자연지형을 그대로 살려 동굴 체험 숙박을 해볼 수 있는 자연친화형 동굴 호텔 등을 조성하여 산림휴양과 한류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관광상품 개발을 실행할 계획이다. 사업시행계획기간은 1년 6개월이며, 시민들이 실제로 인천한류자연휴양림을 경험할 수 있도록 조성사업계획 승인 신청을 최대한 서둘러 인천광역시에 접수할 예정이다.

2018-11-27T15:26:17+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