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타-오아시스시티, 블록체인 프로젝트 발전 업무 협약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젝트 플레타가 블록체인 기반 VR(가상현실) 기업 오아시스 시티와 프로젝트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혁신적 블록체인 기반 VR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기술 부문에서 협력하고 업무 정보도 공유한다.

플레타는 기존 블록체인 플랫폼들의 고질적 문제인 느린 속도와 확장성의 한계, 비싼 수수료를 해결하기 위한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젝트다. 자체 개발한 5가지 기술을 통해 디앱(DApp, 분산형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과 사용자들이 합리적인 수수료를 지불하면서도 빠르고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자체 개발자 포털을 만들어 기술 지원이 필요한 곳에는 기술 지원을, 운영이 필요한 곳에는 자동 운영 체제를, 자금이 필요한 곳에는 자체 VC(벤처캐피탈)에서 자금 지원을 하는 등 개발자들이 완성도 높은 디앱을 개발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2018년 4분기 알파 테스트넷을 오픈한데 이어 올해 1분기 베타 테스트넷을 공개해 일반 대중과 디앱 개발자 모두가 플레타의 플랫폼을 미리 이용해 볼 수 있다.

오아시스 시티 프로젝트는 모인(Moiin)에서 진행하는 리버스 ICO(이미 상용화 된 사업을 기반으로 암호화폐를 공개하는 방식)다. 모인은 특허기술 광섬유 기반 센서를 이용한 풀 바디 모션 트래킹 기술을 개발한 국내 벤처기업으로 국내 최대규모 VR 테마 파크인 ‘VR 라이브 파크’를 운영하고 있다. 또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주식, 크라우드 펀딩, 가상화폐의 장점을 결합한 프로젝트 ‘스톡 코인’을 출시한다. 이를 통해 초기 기술력 있는 스타트업 기업들이 손쉽게 자금을 크라우드 펀딩 형식으로 구할 수 있고, 개인 또는 기관도 주식형 코인인 스톡 코인을 전문 거래소에서 쉽게 거래할 수 있게 된다.

박승호 플레타 대표는 “뛰어난 VR 기술을 보유한 리버스 ICO인 오아시스 시티가 블록체인과 결합해 신개념 코인을 발행한다”며 “마치 플레타의 개발자 포털처럼 초기 기술력 있는 스타트업 기업들을 지원할 수 있는 스톡 코인 사업의 빠른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옥재윤 오아시스 시티 대표는 “VR 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의 결합은 오프라인의 한계를 뛰어넘어 현실 세계를 온라인에 담는 작업이다”며 “플레타와의 협약을 통해 VR 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의 결합을 앞당길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2019-01-31T12:28:34+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