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 4세대 열어갈 국내기술 광섬유 모션캡처 미국 특허 등록

사진제공=(주)모인

VR 전문기업 ㈜모인은 살아있는 가상현실을 실현해줄 VR 4세대 기술로 KIST의 김진석 박사가 개발한 FBG 센서를 이용한 모션 캡처 수트에 대한 기술을 이전받아 상용화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 기술은 한국에 이어 미국 내 특허 등록이 완료되어 본격적인 모션 VR 4세대 진입의 신호를 알렸다.

사진제공=(주)모인

FBG(Fiber Bragg grating)센서는 FBG 광섬유 케이블에 빛의 굴절을 통한 위치를 인식하는 방식으로, 광섬유 센서는 관절의 움직임을 정확하게 측정하고 장시간 사용에 따른 오차범위 또한 극복하게 되는 기존의 기술에서 한 단계 더 높은 기술이다. 이를 활용한 전신 착용형 수트를 제작하면 플레이어는 해당 수트를 통해 가상의 캐릭터와 현실의 플레이어가 하나가 될 수 있는 핵심 기술 중 하나다.

그동안 다양한 방식의 모션 추적 수트가 출시됐지만 불안정한 시스템과 고가의 가격, 그리고 지자기에 의한 간섭 등으로 인해 상용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반해 FBG방식을 활용해 제작된 수트는 안정성과 경제성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모인에서는 FBG센서 기술이 도입된 모션 추적 전신 수트를 ‘X1수트’라 명명했으며 단순히 게임에서의 활용뿐 아니라 다양한 산업으로의 컨버전이 가능하기 때문에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지닌 기술이라고 전했다. 특히 교육과 의료 군사 분야에서의 큰 폭의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앞으로는 X1수트를 활용해 재난상황을 가장한 모의 시뮬레이션 훈련, 의대생들의 수술실습을 위한 시뮬레이션, 모의 군사훈련 시뮬레이션 등 기존 방식의 예산을 절감하고 효과는 더 높일 수 있는 가상현실을 기반으로 한 콘텐츠가 만들어질 예정이다.

모인의 옥재윤 대표는 “X1수트의 시제품이 완성되면 이를 다수의 콘텐츠 제작업체와 공유해 다양한 분야의 VR콘텐츠를 빠른 시일 내 공급할 수 있도록 콘텐츠 업체들과의 상생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구현된 콘텐츠가 한 곳에 모여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오아시스 시티’라 명명된 가상도시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 중이다. 모인의 오아시스 시티는 X1수트를 활용한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KIST의 김진석 박사는 “광섬유 기반의 모션 캡처 기술은 기존 기술로는 해결할 수 없었던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모션 캡처 기술을 이용하는 다양한 산업에 큰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하는 주요 기술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2019-12-31T11:20:06+00:00